[프로듀사] 역시 공블리는 사랑입니다




여배우 공효진의 또 다른 이름 '공블리' 매력은 중간이 없다. 드라마 속 미워할 수 없는 그녀의 사랑스러움은 '프로듀사'에서도 여전했다. 

5월 29일(토) 방송된 본의 아니게 편집에서는 술주사로 강제 고백한 탁예진과 백승찬 그리고 이를 알면서도 모른채한 라준모의 모습을 다뤘다. 신디는 백승찬, 백승찬은 탁예진, 탁예진은 라준모를 향한 사랑의 작대기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프로듀사'는 연출 교체와 급물쌀을 탄 러브라인으로 드라마로서의 재미가 본궤도에 올랐다. 특히 이번 이야기에서 편집이라는 용어를 맛깔나게 잘 풀어냈다. 귀여움은 신디가, 여성스러움은 탁예진이 담당해왔는데, 이제 귀여움마저 탁예진이 가져간 모양새다. 그녀만의 극단적 애교에 남성마저도 빠져드는 사복 패션은 덤.

극에 몰입한 탓일까, 탁예진이라는 캐릭터가 한층 더 예뻐졌다. 돌이켜보면 그동안 공블리로 분한 캐릭터들과 연기가 비슷하지 않느냐고 할 수 있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공효진이니까 같아도 다른듯, 달라도 사랑스러운 건 매한가지다. 그녀의 내공과 노하우에서 배우는 배우라는 것을 보여준다.

이번 화에서 눈길을 끈 것은 적절한 비유다. 변 대표가 언급한 숫자와 시청률의 연관성, 에필로그에서 편집은 포기라고 말한 라준모의 독백이 와 닿는다. 특히 좋은 것과 더 좋은 것 사이에서 더 좋은 것을 선택하고 좋은 것은 그냥 포기하는 거라 말한다. 욕심냈다간 다 잃어버릴 수도 있다고 말한 라준모의 심경이 백승찬과 탁예진의 진심을 알면서 모른채한 이유를 대변한다.

이렇다보니 신디 역의 아이유에게도 부담이 가중됐다. 티격태격하면서 알콩달콩한 모습이 곧 러브라인의 재미다. 어느 한쪽으로 너무 기울면 시청자는 재미가 반감될 수 밖에 없다. 안팎으로 그녀의 제자리걸음인 연기에 안타까움이 늘어나는 분위기인데, 제작진이 분량을 줄이는 방향으로 치닫진 않기를. 편집은 더 좋은 것을 위해 좋은 것을 포기하는 법이니까.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