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잣말] 나를 봐주지 않는 웃음은 비웃음



[혼잣말] 역류했다.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격한 감정이 심장에서 올라가 뇌로 전달됐다. 벌레 보듯 본다는 건 봐주기라도 했지, 냉랭한 그 태도가 나란 건 벌레만도 못한 존재라고 말하듯 했다. 머릿속엔 선한 사람도 잔인하게 만든다는 대사가 이해되고, 드라마에나 나올 법한 복수가 떠올랐다. 웃는 모습이 예쁘지만, 나를 봐주지 않는 웃음은 비웃음에 지나지 않는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