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속성 연예가] 130207 막강 94라인, 드디어 '성인'



1분 아니 1초만에라도 화제가 뒤바뀌는 일이 비일비재한 연예가 소식.
바쁜 현대인을 위해 오늘 하루 있었던 강한 '이슈'를 한데 모은 [단기속성 연예가]에서 알려드린다.

----------------------------------------------------------------------------------------------------------------

막강 94라인 아이돌, 드디어 '성인'

뭇 남성들이 기다리고 기다렸던 94라인 연예인들이 오늘로 '성인'이 됐다.

어제부터 오늘, 그리고 내일에 이르기까지 전국 학교에서 일제히 졸업식이 진행 중이다. 특히 서울예술공연고등학교 졸업식에는 수많은 스타와 취재진, 그리고 팬들이 몰려 인산인해를 이뤘다는 후문. 특히 올해 졸업은 막강 인기를 과시하고 있는 아이돌 94라인 미스에이 수지, 걸스데이 혜리, 주니엘, f(x) 크리스탈, 글램 다희 등이 성인이되는 날이라 하루 종일 관련 포토가 인터넷에서 화제를 모았다. 

빛나는 샤이니, 정규 3집 '드림 걸'로 컴백

'셜록' 이후 1년 만에 샤이니가 컴백을 알렸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인기 아이돌 샤이니의 컴백 일자를 공개하고 멤버 키(Ky)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정규 3집 타이틀곡 '드림 걸'은 경쾌한 댄스곡으로만 알려졌다. 이와 함께 SM 측은  "음악과 퍼포먼스, 패션 등 모든 분야에서 현 시대에 맞는 트렌드를 제시하고 이끌어가는 컨템퍼러리 밴드로서 매 앨범마다 참신한 시도와 색깔을 인정 받아왔다. 이번 앨범 역시 샤이니만의 개성이 담긴 완성도 높은 음악을 만나기에 충분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자신했다. 한편, 샤이니 컴백 일자는 조율 중으로, 나머지 멤버들의 티저 이미지도 차례대로 공개할 예정이다.

우결 새부부 '고준희-진운', 첫 촬영도 마쳐

우결 새부부로 배우 고준희와 2AM의 진운이 함께한다. 이미 첫 촬영도 마친 상태.

최근 하차한 이준과 오연서의 빈 자리를 배우 고준희와 2AM 진운 연상연하 커플이 채운다. 특히 고준희는 우결이 첫 예능 도전으로도 주목 받고 있다. 두 사람은 첫 촬영 이후 "평소 이상형이 키 큰 연상의 여인이었는데, 고준희씨가 거기에 잘 맞아 좋았다(진운)", "예능을 한 번도 안해봐 어떨떨하고 걱정도 되었지만, 그만큼 재미있었다(준희)"라며 소감을 전했다.

한국 여가수 최초, 일본 영화 주연으로 발탁된 티아라 효민

한국 여가수 최초로 일본 영화의 주연이 발탁됐다. 주인공은 티아라 효민.

소속사 코어 엔터테인먼트는 티아라 효민이 구마자와 나오토 감독의 새영화 '징크스'의 주인공으로 발탁됐다고 언론에 알렸다. 감독은 국내에 '너에게 닿기를'로 알려진 바 있다. 효민은 한국 유학생 지호역을 맡아 일본 배우 시미즈 구루미, 야마자키 겐토와 호흡을 맞춘다. 촬영은 이달 중순 시작되며, 효민은 티아라 새 앨범 활동과 병행해 한국와 일본을 오갈 예정이다. 한편, 영화는 올 가을 한국을 비롯하여 일본, 싱가포르, 타이완, 홍콩 등 아시아 지역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정글의 법칙'은 짜고친 고스톱? 박보영 소속사 대표 글 진위여부 일파만파

리얼 예능으로 승승장구 중인 '정글의 법칙'이 짜고 치는 고스톱?

박보영의 소속사 더 컴퍼티 엔터테인먼트 김상유 대표가 남긴 페이스북 글귀가 엄청난 파장을 가져왔다. 그는 '정글의 법칙'이 말도 안되는 억지 방송에 욕설을 섞어가며 비방했다. 하지만 글은 이내 삭제되었고, 힘든 촬영에 개인 감정을 표출해 벌어진 '경솔한 행동'이었다고 정정했다. 이에 대해 '정글의 법칙' 제작진은 "촬영팀이 폭우로 촬영을 긴급철수하고 호텔에 임시 캠프를 마련해 머물고 있는 동안 사기 진작차원에서 스태프들과 맥주를 마셨지만, 이런 일들은 촬영지를 이동하는 과정에서는 일상적인 일”이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 밖에 한 순간에 나락으로 떨어진 영화 감독 겸 희극인 심형래의 개인 파산 신청과 '더샘' 모델로 발탁된 아이유와 지드래곤, 화장품 '키스미'의 모델로 발탁된 애프터스쿨의 리지, 마지막으로 한국 배우 최초 핫토이 모델로 선정된 이병헌(스톰 새도우)가 오늘의 이슈로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