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다 이순신 19/20화, 순신 '연기' 포기하다



5월 11일과 12일(토, 일), 가수 아이유의 주말연속극 주연 데뷔작 '최고다 이순신' 19화/20화가 방송됐다. 준호와 연아. 순신을 둘러싼 두 사람 간 내기가 일단락되었음에도, 준호가 순신을 데뷔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이자 미령은 더 독하게 순신을 압박한다. 결국 크게 마음을 다친 순신은 연기를 그만두기에 이르고, 속사정을 알게된 준호는 곧장 그녀를 찾아가는데..!

그토록 원했던 연아와의 재시작이지만, 준호는 과거의 그가 아녔다. 항상 툴툴대던 그만의 독특한 어법으로 순신을 응원하는 장면이 유독 기억에 남는다. 항상 자신 만의 캐릭터를 구축해온 배우 조정석의 내공을 엿볼 수 있는 꽤 괜찮은 장면이다. 하지만 모든 사실을 알고, 마음에 큰 상처를 입은채 연신 눈물을 흘리는 순신의 모습도 눈길을 끈다. 눈물 및 오열 연기는 무난한 편이지만, 그동안 순신의 열정을 봐온 시청자라면 가슴 속 찡한 안타까움을 느끼지 않았을까 싶다.

한편, 열성팬들의 달걀 폭탄을 맞는 순신의 모습을 보고, 새삼 놀랐을 시청자들이 있을지 모르겠다. 자주 있는 일은 아니지만, 해당 장면처럼 몰상식한 행동을 가하는 팬의 일화를 아주 가끔 인터넷에서 접할 수 있다. 산전수전을 다 겪는 순신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한다는 취지인데, 사실 큰 감흥은 없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