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기속성 연예가] 130716 경리, 시라누이 마이가 되다!



1분/1초 만에라도 화제가 뒤바뀌는 일이 비일비재한 연예가 소식.
바쁜 현대인을 위해 오늘 하루 강한 '이슈'를 한데 모은 [단기속성 연예가]에서 알려드린다.

---------------------------------------------------------------------------------------

나인뮤지스 경리, KOF 시라누이 마이 코스프레


최근 스마트폰 게임 '다같이 칼칼칼'의 홍보모델로 발탁된 나인뮤지스 경리, 오늘(16일) 제작사 측이 시라누이 마이 코스프레 이미지를 공개해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다같이 칼칼칼'의 제작사 조이시티는 홈페이지 및 보도자료를 통해 대전격투 게임 '킹 오브 파이터즈'를 대표하는 인기 캐릭터 시라누이 마이를 코스프레 한 경리의 이미지를 여러장 공개했다. 특히 경리 특유의 섹시함이 원작 캐릭터와도 잘 맞아떨어져 높은 호응을 얻었다.


'미생' 드라마로 제작, 몬스타 김원식 PD 연출 맡아


가장 높은 완성도의 웹툰으로 평가 받고 있는 명작 '미생'이 내년 드라마로 제작된다. CJ E&M은 '미생' 판권 계약을 완료하고 내년 선보일 예정이며, 연출은 '몬스타', '성균관 스캔들'의 김원석 PD로 낙점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김원석 감독은 “`미생`은 아직 방황하는 청춘인 이 시대 직장 초년병의 이야기다. 매일 같이 전쟁터로 나가는 이들에게, 그리고 매일 그들을 전쟁터로 떠나 보내는 가족에게 모두 사랑 받는 드라마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기획 방향에 대해 밝혔다. 이어 “드라마 미생이 비상식적 상황과 처세 사이에서 올바른 선택을 해나가는 묘수가 제시된 원작의 쾌감을 해치지 않았다는 평가를 받고 싶다"는 포부도 덧붙였다.


원작 '미생'은 바둑만이 인생의 모든 것이었던 주인공이 프로입단에 실패한 후, 냉혹한 현실에 던져지면서 겪는 이야기를 다뤘다. 직장인의 바이블, 국민 웹툰이라는 수식어가 붙을 만큼 많은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지난 5월 보이그룹 제국의아이들 출신 임시완 주연의 영화가 개봉되기도 했다.


로이킴측 공식 입장 발표 "표절 아니다"


'봄봄봄'과 '러브 인 캐논'에 얽힌 표절 문제와 관련해 로이킴 측이 공식 입장을 밝혔다. 결론은 표절이 아니라는 것. 로이킴의 소속사 CJ E&M측은 '봄봄봄'은 순수 창작곡으로,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해 표절이 아니라는 판단을 받았다 밝히며 더이상의 소문 확산을 자제해달라고 촉구했다. 아래는 소속사 측의 공식 입장 전문이다.


1. 이 곡은 로이킴, 배영경이 공동 작곡했으며, 정지찬, 김성윤이 공동 편곡한 순수 창작곡이며, 이 곡에 참여한 모든 작, 편곡가들은 어쿠스틱 레인의 ′Love is canon′을단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으며, 이 논란이 일어나기 전까지는 해당 가수의 이름과 노래를전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음을 확인합니다.


2. 이 논란의 핵심이 되고 있는 ′Love is canon′의 우클렐레 버젼은 한국저작권협회 공식 확인 결과, 로이킴의 ′봄봄봄′이 저작권 등록된 2013년 4월 22일 이후인 2013년 5월 15일 저작권 등록을 마쳤음을 알립니다. 이에, 로이킴의 ′봄봄봄′은 상기 곡의 유사 논란과 무관함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2012년 3월에 저작권이 등록된 ′Love is canon′ 원곡이 로이킴의 ′봄봄봄′과 도입부가 유사하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종합 검토한 결과, ′표절′이 아니라는 판단입니다. 이에, 더 이상의 억측과 근거 없는 소문 확산을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베이비복스 출신 한애리, 연극배우로 인생 2막 준비 중


tvN측은 베이비복스 출신 한애리(본명: 권애리, 현재 이름 권미소)가 연극 배우로 인생 2막을 준비하고 있다고 독점 방송했다. 과거 성형 수술 중 동맥이 터져 위험하 상황까지 갔던 그녀는, 이후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하고 대학 생활에 매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최근 연극배우로써 다시 관객들 앞에 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한애리는 자신의 미니 홈피를 통해 말이 인터뷰였지, tvN 측이 자신들 취지에 맞도록 편집해 방송에 내보낸 것에 대해 유감이라는 글을 올려 또 다른 파장을 예고했다.


하리수, 스파이스TV 통해 7년 만에 방송 복귀 


국내 1호 트렌스젠더 방송인 하리수가 7년 만에 방송에 복귀한다. 성인방송 전문채널 스파이스TV는 하리수가 자신감 회복 힐링 프로그램 '하리수의 성스러운 밤'의 MC를 맡아 활약하게 된다고 전했다. 해당 프로그램은 중, 장년층의 말 못할 부부 관계에 대한 고민을 드라마로 만들고 이를 비뇨기과 전문의와 함께 해결해주는 남성 자신감 회복을 위한 포맷으로 구성됐다. 방송 관계자는 "하리수가 평소 남자와 여자의 심리, 성적 고민들을 모두 알 만큼 지식이 풍부하다. 이를 바탕으로 그간 다른 방송에서 풀어놓지 못했던 화끈한 19금 입담과 과감한 자신만의 섹시미를 펼쳐보일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 밖에 연예병사 복무 태만 및 안마방 출입으로 결별이 유력해보였던 세븐과 박하별, 들리는 소문에느 박한별이 오히려 세븐을 위로했다고 알려져 애정 전선에 문제가 없음을 시사했다는 소식 외 씨스타 효린의 정색 논란에 대해 해명한 소식이 화제를 모았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