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최강 섹시! 트러블메이커 '내일은 없어' MV



위) 트러블메이커 미니2집 타이틀곡 '내일은 없어' 뮤직비디오 영상

일찌감치 19금 판정을 받은 트러블메이커의 신곡 '내일은 없어' 풀버젼 뮤직비디오가 공개됐다. 공개와 함께 높은 수위의 노출과 함께 과연 현아다라는 찬사가 쏟아졌다. 반대로 대놓고 노골적인 묘사에 다소 민망했다는 의견도 대두됐다. 또 리한나의 'We found love'와 유사한 구성이라며 표절 의혹이 확산되기도 했다. 어쨌든 지금 인터넷은 현아와 현승. 트러블메이커로 난리도 아니다.

트러블메이커. 지난 2011년 키스 퍼포먼스와 함께 화끈하게 데뷔한 비스트의 현승과 포미닛 현아의 유닛이다. 2년 여만에 발매된 이들의 미니 2집은 발매 전부터 SNS를 통해 공개된 티저 사진들로 후끈 달아올랐다. 무엇보다 아이돌 대표 섹시 아이콘 현아가 란제리 패션을 선보인 것에 반응은 더 폭발적이었다.

신곡 ‘내일은 없어’는 히트 작곡가 신사동호랭이와 라도, 그리고 LE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해 완성한 곡이다. 색소폰 소리와 스트링 사운드의 몽환적인 악기 구성이 특징으로, 극적인 상황의 남녀 사이를 묘사해 한편의 모노드라마를 보듯 꾸며졌다. 뮤직비디오 역시 불안하고 위태로운 남녀의 모습을 그대로 담아낸 것이 특징으로, 현승과 현아가 얽히고 설키는 장면들이 쉴 틈 없이 전개돼 보는 이들로 하여금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그리고 이전보다 한층 더 뜨거워진 퍼포먼스에 흡인력 역시 역대 최고다.

타이틀 곡 외에도 리스너들이 즐길만한 곡들로도 앨범을 꾸몄다. 섹시하고 도발적인 가사로 상대를 유혹하는 곡 ‘놀고 싶은 Girl’, 솔리드의 전 멤버이자 아지아틱스 프로듀서 정재윤이 작곡한 ‘I Like’, 처음 만난 남녀의 묘한 설렘을 표현한 곡 ‘볼륨을 높이고’, 그리고 힙합과 펑크의 조합이 신나는 곡 ‘이리 와’ 등 다양한 장르의 곡들로 채워져 트러블메이커의 색깔을 더 짙게 표현해준다.

한편, 트러블메이커는 오는 30일(수) 쇼챔피언 컴백을 시작으로, 케이블과 궁중파 음악방송을 종횡무진 뜨겁게 누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